상담하기

치료후기

믿음이 가는...이곳....

저는 지금 조금 모자란 2년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다른분들도 느끼는 것처럼 친절하거나 자세한 설명이나 깔끔하고 깨끗한 병원내부의 모습..

이런설명은 더 할 필요가 없는것 같습니다.

이런부분들에서 만족을 느끼지 못했거나 불편했다면,

지금 이 후기를 작성하고 있지 않았을테니까요.


아는 언니의 소개를 받고 무작정 찾아온 치과에서 상담만 받아보겠다 마음먹고 왔는데,

윤원장님과 몇마디 나누고보니

어느새 저는 결정을 내린채 다음 예약일을 정하고 있지모에요.

그렇게 고민할 틈도 없이 엑스레이를 찍고 저의 치료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 발치후 공간이 메꿔짐은 빨랐지만,

어느순간부터 원장님이 고무줄 잘 끼는지를 매번 물어보시는 때가 있었습니다.

저역시 진행이 잘 안되고 있다는 느낌이 들때라 

다시 엑스레이 찍고 별이상없음을 확인하고 치료를 하고 있지만.

언제쯤 끝나려나 하는 궁금증은 어쩔 수 없는것 같아요.

그래서 더더욱 고무줄을 열씨미 끼고 있구요..^^


그런데 이상한건 잘안되면 어떡하지? 괜히 여기서 했나? 이런 불신의 마음보다는

잘되겠지.. 하는 믿음이 있어서 안심이 되는것 같습니다.

사실 요즘 병원쇼핑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처럼

환자와 의사간에 신뢰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저역시 근무지가 병원이나 보건소처럼 의료기관이기에 

심각한 상태는 아니어도, 아프거나 불편함을 느끼는 환자를 친절로 대한다는게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기에 더더욱 고마움을 느끼게 됩니다.


치료에 대한 만족 , 의료진에 대한 믿음..

이런게 있기에 저역시 교정이나 치료를 망설이는 친구들에게

콜롬비아 치과를 추천하고 있습니다.



비용이나 시간을 무시할 수 없는만큼

인내와 노력도 많이 드는 치료지만,

하얀 미소를 기대하는 저와 같은 분들에게 다같이 화이팅을 외치고 싶네요.ㅋㅋ


다음에 후기를 쓸때엔

교정이 다 끝나서 후련하다는 내용을 쓰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라며...

3